2022년 10월 07일

국제근대5종연맹, 올림픽서 승마 제외 공식화…논의 절차 개시

국제근대5종연맹(UIPM)이 올림픽 경기에서 승마를 제외하고 다른 종목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공식화했다.

UIPM은 5일(한국시간) 올림픽 경기에서 승마를 대체할 적절한 방안을 찾기 위한 논의 절차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이 절차를 통해 결정된 변동 사항은 2024년 파리 올림픽 이후 2028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 맞춰 시행 예정이라고 UIPM은 덧붙였다. 근대5종은 한 선수가 수영, 펜싱, 승마, 육상, 사격을 모두 치르는 종목으로, 근대 올림픽의 창시자인 피에르 드 쿠베르탱 남작이 전령을 전달하는 19세기 젊은 프랑스 기마 장교를 모델 삼아 고안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올림픽에선 1912년 스톡홀름 대회부터 정식 종목으로 이어져 왔는데, 올여름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승마 경기에서 공정성 등 논란이 불거지며 처음으로 세부 종목이 바뀌는 변화를 앞뒀다. 올림픽 여자부에서 아니카 슐로이(독일)가 승마 경기에서 탄 말이 장애물 넘기를 거부하는 등 말을 듣지 않아 ‘0점’을 받은 일이 계기가 됐다.

당시 펜싱, 수영을 치른 뒤 선두를 달리던 슐로이가 승마 성적 탓에 순위가 30위 밖으로 밀려나며 메달과 멀어지자 말을 추첨으로 배정받아 20분 남짓 파악한 뒤 바로 경기하는 방식이 공정하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말이 뜻대로 움직이지 않자 슐로이의 코치가 채찍질을 더 강하게 하라고 외치고 직접 주먹으로 말을 때린 사실도 드러나면서 말과 제대로 교감할 시간 없이 채찍질해가며 달리게 하는 건 동물 학대라는 비판도 나왔다.

UIPM이 올림픽에서 근대5종의 적합도 등을 검토하고자 2018년 만든 혁신위원회는 인기와 신뢰성을 높이고자 집행부에 승마를 다른 종목으로 대체할 것을 최근 권고했고, 집행부는 이를 받아들여 의견 수렴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