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7일

7주만에 10만 명 아래로…‘포스트 오미크론’ 본격 논의 – mediakkum.com

이어서 코로나19 소식 알아봅니다. 하루 동안 늘어난 확진자 수는 7주 만에 10만 명 아래로 내려갔습니다. 유행이 차츰 줄면서 이번 주말, 마스크 착용을 포함해 새로운 방역 수칙이 발표됩니다. 인수위원회는 거리두기를 모두 푸는 건 성급하다는 입장인데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도 KBS와의 통화에서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선별진료소 천막 앞에 ‘신속항원검사 중단’ 안내문이 내걸렸습니다. 이제 신속항원검사를 받으려면 병·의원을 찾아야 합니다.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보건소의 PCR 검사는 유지됩니다. [전민기/서울 영등포구청 보건지원과장 : “보건소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경우 인정이 되지 않기 때문에, PCR 검사를 다시 검사를 받아야 되는 번거로움이 있고, (앞으로) PCR 검사는 계속 운영을 하기 때문에 아마 그 인력을 추가 배치할 겁니다.”]

국내 신규 확진자는 9만여 명을 기록했습니다. 휴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을 감안하더라도 확진자 수가 10만 명 아래로 내려간 것은 48일 만에 처음입니다. 정부는 ‘포스트 오미크론’ 체계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이번주중 발표합니다. 감염병 등급을 2급으로 낮추고, 거리두기를 완화하며, 격리 기간을 줄이는 방안을 논의합니다.

다만, 고령층 확진자 비율이 큰 폭으로 줄지 않아 ‘포스트 오미크론’ 조치는 시기 상조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김우주/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고령자의) 4차 백신 접종을 서두르고, 또 고위험군 중증·고령자에서 팍스로비드를 빠르게 처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지금 보완하는 게 중요한 거지… 방심을 초래해서 여전히 유행이 더 지속되지 않을까 이제 우려되는 거죠.”]